본문 바로가기

맛집

[약수역 곱창] 돼지 곱창 음식점 영자네곱창 방문 솔직 후기

영자네 곱창 방문 후기

주차 공간은 따로 없습니다.

주변에 교회가 있긴 한데 밤에는 잠겨서 차로가면 불편합니다.

대신 약수역과 많이 가깝기때문에 지하철 이용을 추천드립니다.

3호선 4번출구로 나오셔서 유턴하셔서 조금만 걸어가시면 바로 나옵니다.

 

 

영자네곱창 입구

 

저녁을 먹기 위해 우리는 영자네곱창으로 갔다.

집에서 5분거리라 아주 만족스러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

생긴지는 얼마 되지 않아서 깔끔하고 좋다.

 

영자네곱창 메뉴판

 

곱창은 처음 시킬때 무조건 2인분 이상 시켜야 한다.

추가로 시킬때는 1인분씩 시킬 수 있다.

원래 우리는 순대곱창 1인분, 소금막창 1인분 이렇게 먹고 싶었는데

음식점의 룰을 따라 순대곱창 2인분을 시켰다.

옷은 의자 뚜껑을 열면 안에 넣을 수 있다.

물은 안주셨는데, 물도 갖다 달라고 하시면 갖다 주신다.

 

기본세팅

 

영자네곱창의 기본 세팅이다.

미역국 : 심심하게 먹을만하다.

부추 : 맛이 엄청 강렬하며 중독성이 강하다. 맛있다. 곱창과 함께 먹으면 맛이 좋다. 부추는 곱창을 먹으면서 3번 이상 리필을 했다. 그만큼 맛있다.

양념장 : 두종류가 있는데 둘다 매콤하지만 왼쪽에 있는게 조금더 달다.

상추, 쌈장, 옥수수콘, 아삭이고추, 마늘 

이렇게 기본세팅이 나온다.

곱창에는 소주가 빠질 수 없기때문에 소주가 기본세팅은 아니지만 기본세팅이다 ㅎㅎ

 

불판

 

이렇게 불판이 있다.

사장님께서 먼저 조리를 해주시고, 불판위에 놓아주신다.

가스불도 켜주시면서 그냥 드셔도 되요~ 라고 하신다. 하지만 더 따듯하게 드시고 싶다면 조금 더 익혀서 드시는걸 추천드린다. 또 곱창이 다 되면 그 위에 깻잎을 썰어서 주신다. 깻잎은 안익은 상태이다.

 

순대곱창

 

순대곱창 2인 24,000원

야채, 당면, 곱창, 순대가 잘 어우러져 맛있다.

곱창은 쫄깃쫄깃 고소하며, 순대도 아주 쫄깃하게 맛있다.

맵지도 않고, 너무 달지도 않고, 곱창에서 냄새도 나지 않는다.

하지만 순대에서는 조금 오래된 냄새가 난다. 야채곱창을 추천드린다.

양은 꽤 많은 것 같다. 둘이서 2인분을 시켰는데도 배부르게 먹었다면, 양이 많은것이라 생각이 든다.

배불러서 볶음밥도 시켜먹지 못했다;;

하지만 저는 한끼에 먹는 양이 많지 않기 때문에 1인분 드시고 또 다른거 시켜서 드셔보시는걸 추천 드린다.

 

사이다는 캔으로 주시고 얼음은 주시지 않는다.

겨울이라 그런걸 수도 있다.

사이다가 정말 시원하게 잘 냉장이 되어있어서 한잔 먹으면 탄산이 살아있어 정말 굿굿굿이다.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었다.

 

다 먹고 계산을 하면 쿠폰을 주신다.

동전으로 긁을 수 있는 복권처럼 쿠폰을 주시는데, 우리는 음료수 1캔이 나왔다.

제일 큰 상품이 뭔지 궁금하다 ㅎㅎ

 

약수역에는 맛있는 곱창집이 여러군데 있기때문에 또 올지는 미지수 이지만 한번쯤은 가볼만 한 것 같다.

 

그럼 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