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암 투병

(4)
폐암.. 어머니의 암 투병기(비소세포폐암, 선암) 펜벤다졸 복용 후기 -4 2019.12.08 일요일 베트남에서 메벤다졸을 사왔다. 베트남에서 지금 메벤다졸의 가격이 치솟고있다 원래 한알에 300원(6000동) 정도 하던것이 1500원(30000동)까지 올랐다. ​ 호이안의 약국에서는 7개를 샀다 1알당 1500원(30000동) ​ 다낭의 롯데마트 약국에서는 8개를 샀다 1알당 1250원(25000동) 더 많이 사고싶었는데 물량이 없어서 못샀다. 베트남의 메벤다졸은 짝퉁도 있다고 한다. 그래서 잘 보고 사야한다. 짝퉁을 잘못 먹었다가는 더 큰 부작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 어머니는 본인의 몸으로 임상실험을 하고 계시다. 정말 위험할 수 있지만 나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희망을 가지고 진행 하고있다. 이 강아지구충제 사태가 암 치료에 있어서 혁신적인 일이 됐으면 좋겠..
폐암.. 어머니의 암 투병기(비소세포폐암, 선암) 펜벤다졸 복용 후기 -3 * 2019년 11월 27일 수요일 어머니, 누나, 와이프와 함께 고기를 먹었다. 어머니의 입맛이 예전처럼 돌아와서 기분이 좋았다. 한창 아프시고, 항암 맞으실때는 입맛이 없어서 정말 힘들어 하셨는데 예전처럼 입맛이 다시 돌아와서 다행이다. 어머니가 오늘은 친구를 만나 3시간이나 걸어다니셨다고 한다. 체력이 좋아진건지.. 항상 마스크는 쓰고 다니신다. 고기를 먹고 우리집에 와서 몸무게를 재셨는데 42.8kg 나오셨다. 옷을 다 입고 재긴했지만, 그래도 몸무게가 많이 느셨다. 점점 살이 쪄야 병이랑 싸우는것도 도움이 될텐데. 살이 쪄야 체온 유지에도 좋고, 높은 체온을 유지할 수 있을텐데. 살이 좀더 찌셨으면 좋겠다. ​ 저녁에 어머니 집에 와서는 오일 한숟갈 입에 넣으시고 알벤다졸 1알을 드셨다. 누나가..
폐암.. 어머니의 암 투병기(비소세포폐암, 선암) 펜벤다졸 복용 후기 -2 #폐암 #폐암3기 #폐암4기 #강아지구충제 #파나쿠어 #펜벤다졸 #비소세포폐암 #선암 #알벤다졸 #옴니쿠어 #커큐민 #메벤다졸 #비타민E #햄프씨드오일 어머니가 직접 드시면서 체크하셨던 사진을 공유 합니다. *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펜벤다졸을 먹기 시작하셨다. 지난글에서 16일 부터 드셨다고 한것은 나의 기억과 카톡이 오류를 범하고 있었던것 같다. 첫 5일간은 펜벤다졸만 드셨고, 10월22일부터는 알벤다졸도 같이 드셨다. 알벤다졸은 시중에서 구하기 쉬운 사람이 먹는 구충제에 들어있는 것이다. 10월 30일~ 11월1일 까지 3일간은 잠시 약을 쉬셨다. 드셨던 방법은 아침, 저녁에만 약을 드셨다. 아침(커큐민 + 펜벤다졸), 저녁(헴프씨드 오일 + 알벤다졸) 이렇게 드셨다. 11월 9일 부터는 ..
폐암.. 어머니의 암 투병기(비소세포폐암, 선암) 펜벤다졸 복용 후기 아래는 카톡과 내 기억을 더듬어 가며 일자별로 정리 한 내용이다. ​ ​ * 2019년 8월 31일 토요일 어머니가 받으신 건강검진에서 폐가 안 좋은 것 같다는 결과가 나와 급하게 작은 내과에 가서 X-ray 촬영을 하였다. 결과는 왼쪽 폐에 물이 80%가량 차있었다. 1년 전부터 체력적으로 힘들어하셨다.. 의사선생님께서는 바로 큰 병원을 가라고 하셨고, 우리는 순천향대 병원 응급실로 향하였다. 바로 등록을 하고, 촬영하는 검사를 진행하고, 폐에 찬물을 뺐다. 1.5L를 넘게 뺐는데도 물이 계속 나왔다.. CT촬영도 하고, MRI도 찍었다. 폐에서 뺀 물은 흉수 검사를 하였다. 가슴에 계속 통증을 호소 하셨다. 바로 입원 수속. ​ ​ * 2019년 9월 3일 화요일 입원해서 계속 검사를 진행하였다. 오..